故 손정민 친구 A 씨, 유튜브 ‘종이의 TV’ 운영자 고소



고 손정민씨의 친구 A씨 측이 오늘 자신과 가족에 대한 허위사실을 퍼트린 유튜버를 상대로 경찰에 고소장을 냈습니다. A씨의 법률 대리를 맡은 법무법인 원앤파트너스는 이날 유튜브채널 ‘종이의 TV’ 운영자를 정보통신망법위반·전기통신사업법위반·모욕 등 혐의로 서울 서초경찰서에 고소했습니다.
기사 더보기


정치 와 경제 둘러보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