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바이, 김연경!…위대했던 ‘라스트 댄스’



마지막 올림픽을 마친 ‘배구 여제’ 김연경 선수는 스포츠 스타를 넘어 한 시대의 아이콘이 됐습니다. 이제 태극마크의 무거운 짐을 내려놓으면서 좀 쉬고 싶다고 밝혔습니다.
기사 더보기


정치 와 경제 둘러보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