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연경 국가대표 은퇴 선언…태극마크 단 모습으로 마지막 인터뷰



도쿄올림픽 여자배구 세르비아와 동메달 결정전을 마친 ‘배구 여제’ 김연경이 태극마크를 내려놓는다고 선언했습니다. 김연경은 2005년에 처음 국가대표로 발탁돼 16년 동안 에이스로 맹활약했습니다.
기사 더보기


정치 와 경제 둘러보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