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년 성추행 가해자로 지목…뒤늦게 감봉 2개월



산업부 산하기관의 한 간부가 부하 직원들에게 수년간 폭언과 성추행을 일삼아 징계를 받았습니다. 피해 직원들은 그동안 회사가 가해 사실을 묵인하다 뒤늦게 솜방망이 징계를 내렸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기사 더보기


정치 와 경제 둘러보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