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무부 “전자발찌 견고한 소재로 제작할 것”…검거 체계도 개선



50대 성범죄자가 위치추적 전자장치를 끊고 여성 2명을 살해하는 일이 벌어지자 법무부가 전자발찌 훼손 방지 등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법무부는 오늘 서울고검 2층 의정관에서 브리핑을 열고 전자발찌 착용자의 재범 방지를 위한 향후 계획을 발표했습니다.
기사 더보기


정치 와 경제 둘러보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