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 김밥집 집단식중독 피해자들 4억 대 집단소송



지난달 경기 성남시 분당구의 김밥집에서 발생한 집단식중독 사고의 피해자들이 해당 김밥전문점을 상대로 손해배상 소송을 제기했습니다. 법무법인 정진의 박영생 변호사는 오늘 식중독 사고 피해자 135명을 대리해 A 김밥전문점 주식회사 및 B·C 지점을 상대로 1인당 300만 원씩 총 4억 원 상당의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수원지법에 제기했다고 밝혔습니다.
기사 더보기


정치 와 경제 둘러보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