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담비-정려원 “자칭 수산업자에게 금품 받은 것 아냐”



배우 손담비, 정려원 씨가 수산업자를 사칭해 로비를 벌인 김 모 씨로부터 금품을 받았다는 의혹에 대해 잘못된 사실이라고 부인했습니다. 김 씨는 수산업자를 사칭해 116억 원의 사기 행각을 벌인 혐의를 받고 있는데요, 경찰 조사에서 연예인을 포함해 유력 인사들에게 금품을 제공했다고 진술했습니다.
기사 더보기


정치 와 경제 둘러보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