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리포트] ‘여제’ 도쿄도지사의 병가…고차원의 ‘작전’인가?



말도 많고 탈도 많은 도쿄올림픽. 이제는 취소라는 선택지는 테이블에서 사라진 걸로 보입니다. 지난 21일 일본 정부와 도쿄도, 도쿄올림픽조직위원회, 국제올림픽위원회의 이른바 ‘5자 협의’가 올림픽 경기장에 들어가는 관중 규모를 경기장 수용 인원의 50%, 최대 1만 명으로 결정하면서 올림픽을 하느냐, 마느냐가 아니라 정말 결정된 대로 관중을 입장시켜도 되는지로 논쟁의 초점이 이동했습니다.
기사 더보기


정치 와 경제 둘러보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