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공의에 “벽 보고 손들어”…지도교수는 “교육 차원”



서울에 있는 한 대학병원의 전공의가 지도교수에게 수시로 괴롭힘을 당했다며 병원에 진정을 냈습니다. 해당 교수는 교육 목적이었다고 해명했습니다. 정반석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사 더보기


정치 와 경제 둘러보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