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희연 측 변호인 “공소심의위, 피의자 진술권 보장해야”



조희연 서울시교육감 측이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의 공소심의위원회가 피의자 의견 진술 없이 이뤄져 부당하고 주장했습니다. 공수처는 조 교육감 부당 특별채용 의혹 사건을 결론짓기에 앞서 외부 전문가들이 모여 판단 후 권고하는 공소심의위원회를 오늘 오전 10시부터 개최했는데, 이에 대해 조 교육감 측 이재화 변호사는 “공수처가 조 교육감의 변호인에게 아무런 통지도 하지 않고 심의위를 개최했다”며 “유감을 표시한다”고 밝혔습니다.
기사 더보기


정치 와 경제 둘러보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