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년 전 삼부토건 접대 의혹”…윤석열 “악의적 오보”



야권 대권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오늘 조남욱 전 삼부토건 회장으로부터 골프 접대와 향응을 받았다는 의혹을 전면 부인했습니다. 오늘 한겨레신문은 조 전 회장의 과거 일정표 등을 근거로 윤 전 총장이 대검 중수2과장이었던 2011년쯤 조 전 회장으로부터 여러 차례 골프 접대를 받았다는 의혹을 제기했습니다.
기사 더보기


정치 와 경제 둘러보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