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등이면 어때…최선을 다했잖아”



여자배구도 그랬지만, 메달을 눈앞에서 놓친 4위 선수들의 모습이 요즘 달라졌습니다. 예전에는 죄송하다며 눈물을 흘리기도 했는데, 이번 대회에서 4위를 한 태극전사들은 당당하게 더 나은 내일을 이야기했습니다.
기사 더보기


정치 와 경제 둘러보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