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T 브리핑] 나태주 “시의 기본은 사랑과 연애의 감정”



‘풀꽃’의 나태주 시인이 주영진의 뉴스브리핑을 찾아주셨습니다. 칠순을 훌쩍 넘긴 나이지만 여전히 소년같았습니다. 시는 무릇 침처럼 급소를 찔러야 한다면서 짧게 써야 한다는 소신을 이야기했습니다.
기사 더보기


정치 와 경제 둘러보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