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AS 업체 티맥스소프트가 338mn(약 3억3000만 원)에 매물로 내놨다.

WAS

WAS 업체인 티맥스소프트가 높은 수익성과 밝은 전망으로 4,000억원 이상의 비용이 들 수 있는 거래를 위해 국내외 사모펀드 업체들에 대한 IT 기업들의 관심을 끌며 매각에 나섰다.

입찰에는 티맥스 소프트의 지분 60.7%가 포함되어 있다. 

야짤

3일 투자은행 소식통에 따르면 이번 매각의 주체인 삼정KPMG는 잠재 구매자들에게 서한을 보냈다. 

국내 장외시장에서의 현재 시장가치를 기준으로 매매가격은 4000억원 이상으로 추산된다.

티맥스소프트는 1997년에 설립된 소프트웨어 및 IT 솔루션 제공업체다. 

한국 시장에서 약 40%의 가장 큰 점유율을 차지하고 있는 웹 애플리케이션 서버 JEUS로 유명하다. 

JEUS는 2003년부터 오라클, IBM 등 글로벌 기술 대기업을 제치고 국내 최고 WAS 가 됐다.

이 회사의 이자·세금·감가상각 전 이익(EBITDA)은 2020년 550억 원으로 전체 매출액 1008억 원의 절반 이상을 차지했다.

시장 전문가들은 이번 매각이 국내외 사모펀드(PEF)와 기술기업들로부터 큰 관심을 끌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PEF 관계자는 “티맥스처럼 탄탄한 수익구조를 가진 기술기업이 매물로 내놓는 경우가 드물어 많은 펀드가 관심을 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한국 WAS 시장은 많은 산업에서 디지털 전환 노력이 가속화되어 빠른 성장이 예상된다. 

장기화된 대유행은 또한 소프트웨어 수요를 증가시키고 있으며, 티맥스의 매출과 영업이익이 상반기에 각각 20퍼센트와 42퍼센트로 증가했다. 

티맥스는 국내 대부분의 공립학교가 휴교시 원격수업을 위해 사용하는 e-러닝 플랫폼 제공업체이기도 하다.

국내 1위 웹 애플리케이션 서버(WAS) 업체인 티맥스소프트가 높은 수익성과 밝은 전망으로 4,000억원 이상의 비용이 들 수 있는 거래를 위해 국내외 사모펀드 업체들에 대한 IT 기업들의 관심을 끌며 매각에 나섰다.

입찰에는 티맥스 소프트의 지분 60.7%가 포함되어 있다. 3일 투자은행 소식통에 따르면 이번 매각의 주체인 삼정KPMG는 잠재 구매자들에게 서한을 보냈다. 

국내 장외시장에서의 현재 시장가치를 기준으로 매매가격은 4000억원 이상으로 추산된다.

티맥스소프트는 1997년에 설립된 소프트웨어 및 IT 솔루션 제공업체다. 

한국 시장에서 약 40%의 가장 큰 점유율을 차지하고 있는 웹 애플리케이션 서버 JEUS로 유명하다. 

JEUS는 2003년부터 오라클, IBM 등 글로벌 기술 대기업을 제치고 국내 최고 WAS가 됐다.

이 회사의 이자·세금·감가상각 전 이익(EBITDA)은 2020년 550억 원으로 전체 매출액 1008억 원의 절반 이상을 차지했다.

시장 전문가들은 이번 매각이 국내외 사모펀드(PEF)와 기술기업들로부터 큰 관심을 끌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PEF 관계자는 “티맥스처럼 탄탄한 수익구조를 가진 기술기업이 매물로 내놓는 경우가 드물어 많은 펀드가 관심을 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한국 WAS 시장은 많은 산업에서 디지털 전환 노력이 가속화되어 빠른 성장이 예상된다. 

경제소식

장기화된 대유행은 또한 소프트웨어 수요를 증가시키고 있으며, 티맥스의 매출과 영업이익이 상반기에 각각 20퍼센트와 42퍼센트로 증가했다. 

티맥스는 국내 대부분의 공립학교가 휴교시 원격수업을 위해 사용하는 e-러닝 플랫폼 제공업체이기도 하다.